[말씀묵상]온전히 좇았음이라(수 14:14)

4 weeks ago by in 말씀 묵상, 목사님 칼럼 Tagged:

온전히 좇았음이라(수 14:14)

(수 14:14) 헤브론이 그니스 사람 여분네의 아들 갈렙의 기업이 되어 오늘까지 이르렀으니 이는 그가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온전히 좇았음이라

약속의 땅 가나안을 기업으로 분배하는 과정에서 먼저 갈렙이 여호수아에게 나아와 요청한다. 약속의 말씀에 근거하여 기럇 아르바, 헤브론을 기업으로 요청한다. 아낙 자손 중에서도 가장 큰 사람이 거주하는 땅이다. 누가 보아도 정복하기 쉽지 않는 땅이다. 갈렙은 기득권을 이용하여 좋은 곳을 선점하려는 것이 아니다. 아무리 힘들고 어려운 땅이어도 하나님이 약속하신 기업이라면 반드시 이루어 주실 것을 신뢰했다.

이 때 갈렙의 나이가 85세이다. 조용히 은퇴하여 쉴 때이다. 그러나 갈렙은 청춘 신앙을 가졌다. 육체의 나이는 들어가도 속사람은 갈수록 더욱 강건하고 하나님을 신뢰하며 나아갔다. 하나님이 주신 소명을 잃지 않고 흔들리지 않고 그 길을 걸어갔다. 하나님이 약속하신 것을 이루어주실 것을 신뢰했기 때문이다.

갈렙은 약속의 말씀대로 살아 기업을 얻었다. 문제는 그 기업이 계속 유지되는 것이다. 하나님이 주신 복을 갈렙은 계속하여 누리며 살았다. “오늘까지”, 여호수아서가 쓰여 질 때까지도 유지되고 있었다. 그 이유를 여호수아의 저자는 “그가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온전히 좇았기 때문”이라 증거한다. 하나님에 대한 신앙, 믿음이 온전한 믿음이었다. 변치 않는 믿음이었다. 전적으로 신뢰하는 믿음이었다. 약속의 말씀대로 믿고 행하는 믿음이었다. 그 온전하게 따름을 통해 기업이 유지되고 자자손손 대를 이어 하나님을 섬기는 복을 누렸다.

모양내는 믿음이 아니라, 겉보기만 그럴듯해 보이는 신앙생활이 아니라 온전히 하나님을 따르는 믿음생활을 하길 소망한다. 내게 주신 약속의 말씀을 오늘도 묵상한다. 그 약속대로 이루실 하나님을 신뢰하며 믿음의 길을 걸어가길 소망한다.

The author didnt add any Information to his profile yet